호산나찬양대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allelujah! Welcome to Hosanna Choir...
| HOME | 찬양대소개 | 교회소식 | 예배찬양 | 콘서트 | 중보기도 | Gallery | 자유게시판 | 나눔방 | | 쪽지함 | 자료실 | 통합검색 |
남부교회 홈페이지
호산나찬양대 [소개] - 메인페이지
.
   *
코랄21
유빌라테
미완성
중앙성가
B&B
빛나라
자유 게시판

TOTAL ARTICLE : 153, TOTAL PAGE : 1 / 13
구분 자유게시 | 일반공지 | 질문답변 |
자유게시 : 합창의 기술 "다른 사람의 소리 잘 들어라"
 Adm  | 2015·11·09 13:32 | HIT : 880 | VOTE : 32

  [하모니] “다른 사람의 소리 잘 들어라

                           합창은 행복한 민주주의

  합창의 기술 (전재 - 최양림)

 

합창(合唱)은 행복한 민주주의다. 그 속에는 인생과 철학, 세계관이 묻어 있다. 자기의

감정과 생각, 삶의 얘기를 노래로 표현한다. 음정이나 박자가 다소 틀리더라도 마음을

전하는 노래는 사람들의 가슴과 영혼을 울린다. 합창을 하면 벽이 허물어지고 갈라선

마음도 하나로 뭉친다. 사람들끼리 친해져 갈등과 반목, 질시와 원성도 연기처럼 사라

진다.

 

합창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의 소리를 듣는 것이다.” 합창 단원이라면

 귀에 딱지가 생길 정도로 듣는 말이다. 합창의 전문가들이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꼽은

 것이 바로 남의 목소리 듣기다. 올해로 53년째 지휘를 하고 있는 합창의 대부윤학원

(76)장로와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이자 찬양대 지휘자인 이의용(62) 국민대 교수, ‘합창

단을 위하여’(예솔)를 쓴 홍준철(57) 성공회대 대우교수 등이 강조하는 합창의 기술 제

1원칙이다.

자기 파트를 잘 소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사람의 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중요하

다는 얘기다. 윤 장로는 독창을 할 때는 마음껏 소리를 질러도 되지만 합창은 다른 파

트와 호흡을 맞춰서 소리를 내야 하는 것이 기본이라면서 합창은 뛰어난 몇 사람이

아닌, 구성원 모두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야만 아름답게 들릴 수 있다고 했다.

 

요체는 하모니다.   합창은 세상 사람들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야 비로소 온전해지는

그리스도의 삶과 많이 닮았다. 아무리 뛰어난 목소리를 지닌 사람도 주위와 조화

루지 못한다면 합창단원으론 실격이다. 자기 소리를 책임 있게 내면서도 다른 사

람의 소리를 잘 듣고 융화되는 것이 합창의 근본이다.   합창은 자기만 잘해서는 안 되

기에 다른 사람의 소리를 듣고 소리를 섞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합창단 파주 북소리음악이 있는 마을을 이끌고 있는 홍 교수는 합창단원이 된다

는 것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거룩한 일을 하는 것이며, 보다 높은 자기의 완성이자

남과 나누는 사랑의 실천을 시작하는 첫걸음이라면서 나도 행복하고 다른 사람의 행

복도 무한 리필 되는 것이 합창이라고 밝혔다.

 

최고의 합창단원이 되기 위해서는 먼저 호흡과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한다.  호흡

얻는 방법은 간단하다. 걷기와 복근 운동을 하면 된다몸의 힘은 허벅지의 근육과

복근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합창단원은 귀로는  자신의 소리와 옆 사람의 소리, 속해 있는 파트의 전체 소리, 다른

파트의 소리, 그리고 종합된 화성을 들으면서 세밀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하는 동시에

눈이 뚫어지게 지휘자를 보고 있어야 한다.

 

34년 동안  영락교회 금요직장인예배 성가대를 지휘하고 있는  이 교수는 합창의 매

은 다른 이를 인정하고 배려하는 것  이라면서  타인의 소리를 듣기 전에 자기

소리가 어떤지에 대해 제대로 들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블랙가스펠 헤리티지 김효식(36) 리더는 민주주의의 중요한 핵심인 자유평등

같이 합창에서도 소프라노와 알토, 테너, 베이스 등 어느 한 두 파트에 치우쳐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 삶도 이와 같이 사랑이라는 통일성 아래 다양성이 존중된다면 아름

다운 행복의 하모니가 울려 퍼질 것이라고 말했다.

 

14년째 윤학원 코랄을 지휘하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윤 장로는 협조적 방해자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독창자가 있다면 그를 질투하거나 미워할 게 아니라 독창자를

돋보이게 화음을 잘 만들어 줘야 한다. 합창은 지휘자를 보며 호흡까지도 같이해야 한

. 가령 열두 마디 호흡을 끊지 않고 가야 할 때 단원들 간에 약속을 해서 분배하여

리를 내는 것이다이런 면에서 합창은 민주주의를 배울 수 있는 예술이라 할 수 있.

 

윤중식 기자 yunjs@kmib.co.kr

2015. 11. 6.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Adm
이 글은 [나눔방]에 최양림 지휘자가 링크로 게시한 것을 원문을 복사하여
전재한 것입니다.
찬양대원 누구나 참고해야 될 내용으로 호찬 모두 필독하시기를 권합니다.

15·11·09 13:51

  
  2015 송구영신찬양- 주의 은혜 너무 놀라와  Adm 15·12·26 1074 41
  알토들의 존재감  최영원 15·08·26 1084 4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Design 2005-2009 Young1C / cellphone : 010-5263-8944 / e-mail : hd8944@hotmail.com